the BLOSSOM 더블라썸

SOYOO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SOYOO

고운 너의 어깨따라 흘러내리는 머릿카락.

설레이며 나까지 울컥하던 그 날에, 이제 정말 신부구나- 싶어 내 맘도 같이 어쩔 줄 모르던 날.

어느새 시간이 이렇게 흘러, 뒤돌아보며 웃으며 뺨을 붉힐 수 있는 오늘.


예쁘고,

곱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-reply     -list